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보도자료

제32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 2020년, ‘연구개발특구’ 육성 가속화

지역과학기술진흥과 이종우 서기관 연락처 044-202-4741 작성일 2020.03.15.

 

제32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

2020년,‘연구개발특구’육성 가속화

- (HW) 특구확대 및 기반구축, 리모델링 + (SW) 지역주도 사업화 본격 시행

전북특구 지정(변경) : 전주 농생명소재연구원 등 추가 지정

대덕과학문화의 거리 조성 : 대덕대로 일원에 과학·문화 융합 테마거리 조성

특구육성사업 시행계획 : 공공기술 사업화를 통한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 창출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 대덕특구의 혁신적 재도약을 위한 HW/SW 재편

강소특구 맞춤형 기술사업화 : 지역 특성을 반영하여 지역이 직접 컨텐츠 기획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제32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위원장 :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이하 ‘특구위’)‘를 개최(서면심의, 3.5.~13.)하고,

 

ㅇ ‘강소특구 맞춤형 기술사업화 추진전략(안)’, ‘전북연구개발특구 지정(변경)(안)’ 등 5개 안건을 논의했다.

 

□ 특히, 지난해 8월 처음으로 지정된 6개 강소특구에서 최근 혁신적인 공공기술 기반의 연구소기업들이 속속 설립*되고 있는 가운데,

 

* 강소특구 1호 연구소 기업 ㈜크린젠(‘19.9월 지정) 등 8개 기업 설립 및 지정 완료
(3월중 24개 추가 지정 검토중)

 

ㅇ 지역(기술핵심기관·지자체)이 해당 지역의 특성과 자신들이 보유한 혁신역량을 고려하여 직접 수립한 맞춤형 전략을 통해 강소특구의 공공기술 사업화 성과창출이 보다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이번 연구개발특구위원회에서 논의된 안건별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안건1] 전북연구개발특구 지정(변경)(안)

 

□ 전북연구개발특구 최초 지정(’15.7월) 이후 그간의 변화를 고려하여 보다 효율적인 특구 육성을 위해 일부 지역을 추가로 지정하였다.

 

ㅇ 연구개발기반 집적화를 위해 전북생물산업진흥원 및 농업기술센터와 연접된 ‘전주 농생명소재연구원’을 추가로 특구에 편입하여, 호남권의 연구개발 특화단지로 육성하는 한편,

 

ㅇ 현재 특구지역과 인접한 ‘전주첨단벤처단지’(연구개발-사업화(생산)가 결합된 미니클러스터)를 추가로 편입하여, 우수기업 유치 등을 통해 산업구조 고도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 이와 더불어 기존 특구 지역인 ‘전북생물산업진흥원’과 ‘전주시 농업기술센터’ 소재지에서 기관 확장 등으로 일부 오차가 발생한 구역을 현재 상황에 맞게 재조정하였다.

 

[안건2] 대덕과학문화의 거리 조성 기본계획(안)

 

□ ‘과학도시 대전’을 대표하는 대덕특구 지역에 ‘과학과 문화’가 융합된 테마거리를 만든다.

 

ㅇ ‘대덕과학문화의 거리’는 현재 국립중앙과학관이 위치한 대덕대로 일원 약 1.5Km 구간에 조성될 예정으로,

 

ㅇ 랜드마크 상징조형물, 미디어 파사드, 스마트 전람회장 및 체육시설 등 다양한 볼거리와 시설물을 통해 과학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동 사업은 올해 상반기 설계 용역을 통해 하반기 공사에 착공하고, 내년 상반기 중 완료될 예정이다.

 

* (대덕과학문화거리 조성사업) 총사업비 100억원(국비, 지방비 5:5 매칭)

[안건3] 2020년 연구개발특구육성사업 시행계획(안)

 

□ 올해 대폭 예산이 확대된 연구개발특구육성사업의 효율적 추진과 성과 극대화를 위한 시행계획을 확정하였다.

 

* (’20년 예산) 1,154억원 (’19년 734억원, 전년대비 57.3% 증)

 

ㅇ 이번 시행계획은 공공기술의 ‘이전(출자)→사업화→창업·성장→해외진출’ 등으로 이어지는 특구내 기술사업화 플랫폼을 강화하는데 중점을 두고 마련했다.

 

□ 대표적으로, 지자체가 지역 현안 및 미래성장 수요를 특구내 혁신자원을 통해 스스로 발굴·해결하는 지역주도의 혁신생태계구축에 노력할 계획이다.

 

ㅇ 이를 위해 지역이 직접 기획·수행하는 R&BD사업으로 ‘지역현안 해결형 기술사업화’ 사업을 신규 추진(’20년 34억원)하는 한편,

 

ㅇ 특구 내 대학 등 지역혁신주체 간 네트워킹 활성화로 지역의 신사업을 지속 발굴·연계할 계획이다.

 

□ 또한 특구의 대표 혁신모델인 연구소기업*의 양적·질적 성장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 대학·출연연 등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의 직접사업화를 위해 자본금 규모에 따라 10~20%이상을 출자하여 특구 내에 설립하는 기업

 

ㅇ 올해 연구소기업 1,000개 달성(’22년까지 1,400개)과 더불어,

 

* 연구소기업 누적 설립수 : (’16년) 339개 → (’17년) 520개 → (’18년) 704개 → (’19년) 891개

 

 

ㅇ 창업초기단계부터 스타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 전략에 따라 연구소기업을 집중 지원한다.

창업 초기

도약·성장

고도화

지역특화 중·대형연구소 기획

씨앗자금(연 5천만원) 지원

기술사업화(연 2~3억원) 지원

정부납부기술료 감면 등

대형R&BD(연 5~10억원) 추진

해외시장진출 지원

[안건4] 대덕연구개발특구 리노베이션 기본구상(안)

 

□ 출범 50주년(‘23년)이 다가온, 대덕연구개발특구의 혁신적 재도약을 위해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을 추진한다.

 

ㅇ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글로벌 혁신플랫폼’으로 대덕특구의 미래비전을 재정립하고,

 

ㅇ 이를 위해 혁신과 융합, 스마트화, 친환경, 공간적 연계·확산 등에 방점을 두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전반을 혁신할 계획이다.

 

□ 과기정통부는 대전시와 함께 올해말까지 세부적인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내년부터 사업 및 제도개선 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안건5] 강소특구 맞춤형 기술사업화 추진전략(안)

 

□ 지난해 8월 처음으로 지정된 6개의 강소연구개발특구별로 자신들이 보유한 혁신 역량을 기술사업화 각 단계별로 연계한 차별화된 맞춤형 전략을 수립하여 본격 추진에 들어간다.

 

ㅇ 먼저 김해, 진주, 포항 강소특구지역 소재 민간수요처(대기업 등)와의 협업을 통해 민간 수요 반영, 민간 투자 유치 및 판로개척 지원 등 공공-민간 상생 협력을 기반으로 강소특구를 운영할 계획이다.

 

ㅇ 그리고 창원, 안산, 청주 강소특구지역에 위치한 기술사업화 지원기관들을 기술사업화 전(全)단계에 매칭 및 연계하여 R&BD 질적 고도화를 통해 강소특구를 육성할 계획이다.

강소특구 맞춤형 기술사업화 추진전략

강소특구

(특화분야)

경남김해

(의생명·

의료기기)

경남진주

(항공우주

부품소재)

경북포항

(첨단신소재)

경남창원

(지능전기기반 기계융합)

경기안산

(ICT융복합 부품소재)

충북청주

(스마트IT

부품소재)

전략방향

지역 수요처 연계 특화육성

지역 기술사업화 지원기관 연계 특화육성

지역역량연계전략

백병원 중심 기술발굴 및 판로개척

KAI 중심 기술발굴 및 판로개척

POSCO

벤처육성

플랫폼 적용

전기연 보유기술 연계

캠퍼스 내 공공기관 연계

배후공간 내 공공기관 연계